“가짜 재직증명서 의혹, 수사해야”… 더 커진 김건희씨 의혹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개명 전 김명신)씨가 ‘허위 이력’에 대해 사과했지만, ‘가짜 재직증명서 의혹’에 대한 수사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더 커지고 있다. 27일 열린민주당의 강민정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에서 “김건희씨의 채용 증빙서류 위조 의혹이 높아지고 있다. 검찰은 즉각 수사에 나서야 한다”면서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