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훈 교육감 “중대재해 발생 여건 방치하면 미래교육 없어”

박종훈 경남도교육감은 “교육현장에서 중대재해가 발생할 수 있는 여건을 방치하면서 미래 교육으로 나아갈 수 없다”고 강조했다. 경남도교육청은 27일부터 중대재해처벌법이 시행되면서 중대재해 예방 계획을 세웠고, 박 교육감이 이같이 밝힌 것이다. 박 교육감은 “종사자의 안전·보건 확보를 핵심 가치로 하여 중대재해…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