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 12시에 간식 만드는 엄마, 고단한 삶 내려놓으려면

“밤 12시면 간식 먹고 다시 과외 받으러 가야 해요.” 1년 내내 지쳐 보이는 얼굴로 옆자리를 지키는 선배에게 들은 정보다. 고3 자녀를 둔 선배는 그렇게 1년을 버티고 있었다. 난생처음 수험생이 겪는 세상이 어떠한지 알게 되었다. 간식 먹고 집 나간 아이의 일과가 새벽 2시에야 끝난다는 사실을 말이다. 우리나라 합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