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대, 내 인생의 ‘게임 체인저’

배움에는 때가 없다. 알지만 실천하기 어렵다. 왜 어려울까. 절박함이 덜하기 때문일까. 청춘 시절, 학력은 나를 대변했다. 왜 검정고시를 봤는가. 전공이 전기과이면서 왜 기자란 직업을 선택했는가. 면접 볼 때 대부분 질문이 거기에 쏠렸다. 연봉협상을 할 때도 낮은 연봉을 제시받고, 또 거기에 순응을 했던 건 바로 나…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