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현이의 주식투자 관심도에 반비례하는 학교 경제교육

“선생님, 성현이는 주식해서 쪽박 찼대요.” 이 한 마디가 고요했던 수업 분위기에 활력을 불어넣는다. 학생들에게 이보다 더한 수업 소재는 없다. 성현이는 주식으로 분명 돈을 번 적이 있는 학생이다. 하지만 벌기만 했겠는가! 잃은 경험 또한 왜 없으랴! 그것을 끈끈한 유대(?) 관계에 있는 친구들이 수업 중에 일러 수업…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