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한 위문편지’ 강요 고교, ‘학생 탓’ 공지문 논란

과거 위문편지를 받은 군인이 학교 앞으로 찾아오는 등의 사례가 실제 있었는데도 위문편지를 사실상 강요해왔던 서울의 한 사립 여고가 책임을 학생 탓으로 돌리는 듯한 공지문을 홈페이지에 올려 논란이다. “원인을 제공한 학교가 반성은커녕 학생들에게 책임을 돌리는 것은 문제”란 지적이 나온다. 학생보호와…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