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후보’ 고소했던 전교조, “고소는 그대로 유지”

제20대 대통령 선거운동 기간 중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을 명예 훼손한 혐의로 윤석열 당시 후보를 고소한 전교조가 “고소를 그대로 유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전교조는 윤 당선인에 대해 “교육이 사회적 불평등을 해소하는 방향으로 나아갔으면 한다”는 바람도 나타냈다. 1일, 전교조 관계자는 <오마이...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