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대표가 꿈꾸는 세상, 나는 찬성할 수 없다

‘현대판 성년식’ 대학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이 끝났다. 보통교육 12년의 결과를 하루에 보여주는 국가적 행사인 수능이 끝나고 수백만 명의 수험생과 가족들이 점수 발표를 기다리고 있다. 10일에 있을 성적 통지를 기다리며 진학할 대학을 선택하고, 입시전략을 수립하느라 하루하루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다. 공교육 12…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