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기에 ‘느낌’을 쓰지 못하는 초등생 아이, 그 이유

초등학교 2학년 아이가 다니는 대안학교에서는 매년 아이들의 글을 모아 문집을 만든다. <영원한 친구>라는 제목으로 모아진 아이들의 글은 정리 자체로 의미가 있다. 그런데 그 글을 보던 부인이 이렇게 평가했다.”우리 아이의 글은 느낌이나 감상이 적어.”현상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느낌으로 표현하면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