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엔 밥그릇, 이번엔 배움 빼앗나”… 청소년들도 오세훈에 분노

오세훈 서울시장을 수장으로 둔 서울시가 서울형 혁신교육지구 예산 절반 가량을 삭감, 편성하자 서울시민-교육청·자치구청-학교 등 민·관·학 관계자들이 모여 ‘서울형 혁신교육지구 정상화를 위한 비상공동행동’을 출범시켰다. 혁신교육지구에서 벌인 교육활동 수혜를 직접 받던 청소년들도 비상공동행동에 함께 나섰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