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장] ‘유능력자 제비뽑기’, 대학입시가 필요하다

저는 며칠 전 역할의 변동을 맞이했습니다. 첫째 딸아이가 초등학교에 입학한 것이지요. 학부모라는 역할이 제게 새로이 주어졌습니다. 딸아이에게 학생이라는 신분이 낯선 것처럼, 부모에게도 학부모라는 역할이 낯섭니다. 먼저 경험한 선배들에게 이것저것을 묻고 다녔지만, 무엇을 어떻게 해야 잘하는 것인지에 관한 정…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