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감 출마한 예비후보들, 벌써부터 불협화음

충북교육감 선거에서 김병우 교육감에 맞설 심의보·윤건영·김진균 예비후보들이 벌써부터 불협화음을 내고 있다.심의보 예비후보가 지난달 16일 단일화를 제안한데 이어, 이달 16일에는 윤건영 예비후보가 단일화와 관련해 3자회동을 제안했다. 그러나 김진균 예비후보는 “어떻게 정책 비전하나 없이 단일화만 이야기 하…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