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력평가 부활? 대선후보 교육정책 여기 다 있습니다

시도교육감을 뽑을 수 있는 연령을 고1이나 중3 나이대인 ‘만16세로 낮추는 방안’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정의당 심상정,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모두 찬성한다고 응답했다. 이들은 ‘아동청소년 인권법 제정’에도 일제히 찬성해 10~20대 아동청소년의 권익향상에 대한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선거연령은 2019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