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부모’라는 말 대신 ‘보호자’라고 하면 어떨까요?

1학년 2학기 학부모 공개수업이 있는 날이었다. 원래는 교실로 학부모께서 오셔서 아이들이 수업에 참여하는 모습을 보는 날이지만, 올해는 코로나로 인해 학교에 외부인의 출입을 최소한으로 하고 있었기에 유튜브 스트리밍으로 수업하는 장면을 방송하기로 했다. 1학년 우리 반 아이들은 카메라 설치가 생소하여 호기심 …

기사 더보기